LG, 또 '명품휴대폰' 출시…이번엔 '마크 레빈슨 폰'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으로 휴대폰의 음질 튜닝 작업을 시도한 마크 레빈슨...과 어여쁜 도우미 언니들.


LG전자가 최고의 음질과 고급 MP3 플레이어 수준의 사용성을 겸비한 정통 뮤직폰을 출시한다.

LG전자는 6일 서울 서초구 반포동 메리어트호텔에서 오디오 업계의 세계적 거장 마크 레빈슨(Mark Levinson)이 참석한 가운데 '랩소디 인 뮤직폰(LG-LB3300)' 출시 행사를 개최했다.

'손안의 오디오'를 컨셉트로 한 이번 제품은 마크 레빈슨이 직접 이퀄라이저 보정 등의 최적의 음질 찾기 작업과 전용 이어폰 개발에 참여, 전문 오디오 기기에 버금가는 편안하고 자연스러운 음질을 휴대폰에서 구현해 낸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흰색 제품이 가장 디자인 완성도가 높았다. 전면에는 패턴을 이용해 흰색이 주는 단조로움을 피하고 뒷면에는 가죽 느낌을 주는 소재를 이용했다.

마크 레빈슨은 자신의 이름을 딴 하이엔드급 명품 오디오 제조사 '마크 레빈슨 오디오 시스템스(MLAS)'의 창업자로 음악 재생 기술의 최고 전문가다.

이 제품은 전면의 터치 휠 키(Wheel Key)를 손가락으로 돌려 선곡, 재생, 청취 지점 선택, 전진/후진, 볼륨 제어 기능 등을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휠을 돌릴 때마다 휠 주변에 반짝이는 LED 조명이 나타나며, MP3 플레이어 기능으로 바로 전환할 수 있는 터치 버튼도 별도로 배치했다.

특히 내츄럴, 팝, 클래식, 재즈 등 총 8가지의 이퀄라이저를 적용, 사용자가 선호하는 음색을 자유롭게 선택해 음악을 들을 수 있다.

1GB(기가바이트)의 메모리를 내장해 256곡(곡 당 4메가바이트 기준)의 MP3 파일을 저장할 수 있으며 별도로 최대 4GB의 외장 메모리를 장착할 수 있다.

MP3 파일의 등록 정보를 분류해 장르별, 앨범별, 음악가별 선곡이 가능하며, 가사 표시 기능도 지원한다. 블루투스(Bluetooth) 헤드폰으로 동시에 2사람이 같은 음악을 들을 수 있게 한 것도 눈에 띈다.

LG전자는 이달 블랙과 화이트 색상을 출시하고, 내년 2월에는 핑크 색상을 추가로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LG전자는 성시경 등 국내 정상급 가수 7명(성시경, 바비킴, 손호영, 드렁큰타이거, 임형주, 이은미, 윤미래)이 참여한 음반 '랩소디, 더 소울 오브 사운드'를 뮤직폰에 탑재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휠을 이용한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구현했다. 내부 UI를 휠에 맞게 구성해 음악 감상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검은색 제품은 '초콜릿폰'과 비슷한 느낌을 준다. 커다란 휠이 인상적이다.

트랙백 1 And Comment 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