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우'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2.08.02 포란한 CRS 다음주면 방란~~
  2. 2012.07.11 모스 활착~~

포란한 CRS 다음주면 방란~~

|


첫 CRS가 포란한지 벌써 2주가 지났습니다. 포란한 개체는 총 5마리 정도가 되네요. 가장 먼저 포란한 녀석이 이제 곧 방란할때가 된것 같습니다. 무사히 방란을 한 뒤 번식까지 잘 해줬으면 좋겠는데 예전에 이미 여러번 방란해도 치새우를 못본 적이 많다 보니 아직 안심하긴 이른것 같네요. 





알은 대충 마리당 20여개, 5마리가 포란했으니 절반 정도만 살린다고 하면 50마리니 현재 있는 CRS의 배로 늘어날것이라는 믿음을 갖고!!!!





먹이를 팍팍 주고 있습니다. 보통 2~3일에 한번씩 주신다는데 저는 하루 쉬림프 웨이퍼나 비지떡 새우깡을 5개씩 정도~ 물갈이는 현재 안하고 있습니다. 날씨가 더워 팬을 돌리다 보니 증발하는 물만 채워도 거의 환수 수준이네요 쩝... 사진속의 CRS는 최근 포란한 개체 입니다. 아직 알이 많이 까맣고 확연하게 잘 보이지는 않습니다. 





발색이 좀 좋은 놈인데 촛점이 소일에 맞고 얘한테는 안맞았네요. 쉬림프 웨이퍼는 CRS가 먹을때 분진이 날리지 않아 좋습니다. 비싸고 양이 적은게 탈!





자라는지 마는지 모르겠는 모스볼. 수조에 포인트로 넣어두기는 정말 좋은 것 같습니다. CRS들도 아주 좋아해서 항상 몇놈은 여기 붙어서 사료를 먹고는 합니다. 


Trackback 1 And Comment 0

모스 활착~~

|

새우들을 분양 받으면서 월로모스를 좀 분양받았다. 예전 수초에 한창 맛들일때는 여러 종류의 모스를 열심히 키웠건만 귀차니즘으로 탕어에 전념한 뒤 싹 다 분양하고 내다 버린적이 ㅠㅠ... 이제와서 구하려니깐 여간 어려웠었다. 다행히 깨끗한 월로모스를 좀 구할 수 있어서 새우들을 위해 활착해줬다. 


먼저 사진처럼 모스를 잘게 잘라준다. 가위나 칼로. 흠~ 아예 갈아버린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잘게 잘라주는것이 제일 좋다. 그렇다고 가루로 내버릴 정도로 잘라 버리면 아예 활착이 잘 되지 않는다. 



모스 활착을 위해 수족관에서 구매한 화산석 조각. 이물질이 없어 깔끔했고 기공이 많고 표면이 거칠다 보니 활착 강도도 아주 높을 듯. 잘게 자른 모스 잎을 한뭉터기 올려 놓고 핀셋으로 잘 펴준다. 손가락으로 하면 붙어버리기 때문에 핀셋을 이용해 살살 펴주면 된다. 시간이 많은 사람은 한장씩 펴서 올려줘도 된다. 



이제 실로 잘 묶어준다. 그냥 나일론실을 사용하는게 가장 낫다. 어차피 활착돼서 모스가 자라기 시작하면 실은 보이지 않으니 걱정말고 촘촘히~. 잘게 잘라놨기 때문에 촘촘하게 안 묶으면 다 떠버린다...




묶어 놓은 화산석 조각을 CRS항에 풍덩~~~. 전면에 놓기는 좀 그래서 인터넷을 통해 아크릴로 된 모스 활착석 받침대를 구매했다. 간단한 구조라 자작을 할까 생각도 해봤지만 깔끔하게 하려면 레이저 가공을 시켜야 하는데 그럴바에는 그냥 사는게 더 싸다. 허접하게 만들바에는 차라리 사는게 낫다. 역시 레이저 가공이 깔끔하고 보기 좋다. 하지만 텅빈 내지갑 ㅠㅠ



Trackback 0 And Comment 0
prev | 1 | next